김기웅 수석대표 “국제적 공단으로 거듭나는 계기 마련”
김기웅 수석대표 “국제적 공단으로 거듭나는 계기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7차 실무회담에서 남측 수석대표인 통일부 김기웅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7차 실무회담에서 우리 측 수석대표로 나선 통일부 김기웅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이 14일 “북한의 일방적 조치에 의한 개성공단 가동중단 사태의 재발을 예방할 수 있게 됐고, 국제적 공단으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김 단장은 이날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 직후 브리핑을 열고 “이번 합의를 계기로 남과 북이 각종 현안문제를 6.15 정신에 입각해 협의해 나가면서 신뢰를 구축하고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단장은 합의 소감에 대해 “이 합의서를 토대로 차질 없이 시행해 나가느냐가 중요하며, 발전적 정상화를 이루고 국제적 공단으로 키우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순조롭게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이번 실무회담 과정에서 재발방지를 보장하는 문제가 가장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정적 통행보장과 근로자 정상출근, 투자자산의 보호 등이 가장 중요한 요소였다”고 했다.

기업의 피해보상을 논의하는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와 관련해 “1차적으로 판문점을 통해 합의서를 교환하고 원만하게 타결되면 공동위원회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기업의 피해보상 문제에 대해선 “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 단장은 개성공단의 재가동 시기에 대해 “언제라고 날짜를 정해서 말하기가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공동위원회를 가동해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작업을 진행하는 한편 기업들이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데도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