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사초 증발, 국기 흔들고 역사 지우는 일”
朴 대통령 “사초 증발, 국기 흔들고 역사 지우는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언급 처음… 검찰수사ㆍ정치권 파장 여부 주목
▲ 여름 휴가를 마친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6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실종사건과 관련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최근 알려진 사건들만 봐도 다시 있어선 안 될 잘못된 사건이 많다”며 “중요한 사초가 증발한 전대미문의 일은 국기를 흔들고 역사를 지우는 일로 절대 있어선 안 될 일이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사초 증발’ 사태를 직접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누리당이 적극 제기하고 있는 ‘대화록 실종’ 이슈를 박 대통령이 거든 격이어서 정치권과 검찰수사에 미칠 파장이 주목된다.

하지만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정치권은 노무현 정부의 대화록 폐기 의혹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현재 새누리당의 고발로 검찰의 수사가 진행 중이다.

검찰수사에 반대하는 민주당은 여전히 특검 수사를 주장하고 있다. 검찰이 여권 편향적인 만큼 특검을 통해 진상을 가려야 한다는 게 민주당의 입장이다.

박 대통령은 사초 실종 외에도 ‘다시는 있어선 안 될 일들’로 원전 비리 문제를 꼽았다.

박 대통령은 원전 비리와 관련해 “안전에 대한 기본수칙을 안 지켜 발생하는 수많은 인재들과, 기업이 고위공직자와 결탁해 거액 탈세하는 등 잘못된 일들이 과거부터 계속 이어져 왔는데 이것 또한 변화된 모습으로 새롭게 고치고 풀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수십 년간 축적돼 온 이런 잘못된 관행들과 비리, 부정부패 등을 바로잡아 맑고 깨끗한 정부를 만들 것”이라며 “그래서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최근 야당의 장외투쟁에 대해서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정치가 국민 위에 군림하는 게 아니라 국민에게 봉사하는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지금 국민의 삶이 나아지지 않고 힘든 가정이 많은데 정치권도 대화와 타협의 정치로 국민의 삶과 경제회복을 위해 힘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세일즈 외교대통령이 되고, 민생을 위한 추진력 있는 정부를 만들어나갈 것을 천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구화 2013-08-06 15:43:31
서로가 서로 눈치 보며 할 말 못하고 해야할 일 못하는 바보같은... 그러니 진실은 저 바닥에 감추어져 있는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