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국정원 기관보고… 與 “대북활동을 호도”, 野 “불법 대선개입”
[영상뉴스] 국정원 기관보고… 與 “대북활동을 호도”, 野 “불법 대선개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김미라 기자] 국정원 댓글 의혹사건에 대한 국정조사특위가 오늘 국정원의 기관보고를 받았습니다.

국가정보원장이 국회 증언대에 선 것은 헌정 사상 처음인데요. 남재준 국정원장은 인사말에서 진위 여부를 떠나 직원이 연루된 사건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진행된 기조발언에서 여야는 날 선 공방을 주고받았습니다.

새누리당은 국정원의 대북심리전 활동을 민주당이 대선 개입으로 둔갑시켜 국민을 호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권성동 | 국정조사특위 새누리당 간사)
“국정원 고유 업무인 대북심리전 활동을 선거 개입이라고 억지 주장하며 국론을 분열시키고, 올바른 국가관을 갖고 성실히 업무에 임하던 공무원의 개인 주거지를 불법 선거운동 아지트라고 호도하면서 해당 공무원을 사흘간 불법 감금했던 민주당은 이제라도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것입니다.”

민주당은 지난 대통령 선거는 국정원이 계획적으로 개입된 불법 대선이었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정청래 | 국정조사특위 민주당 간사)
“원세훈의 국정원은 선거 쿠데타를 했고 남재준의 국정원은 국기문란 대화록 유출의 쿠데타를 했습니다. 어쨌든 국정원의 대선 불법 개입으로 한 표라도 도움을 받은 분이 박근혜 대통령 본인 아닙니까. 국민께 사과하시고 그리고 본인이 어떤 책임을 질 것인지 말씀해 주십시오.”

여야는 국정조사 핵심쟁점인 증인 채택 문제와 국정조사 기간 연장을 잠정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