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청와대개편과 내각 내주 단행할 듯
이명박 대통령, 청와대개편과 내각 내주 단행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청와대에 따르면 개각과 함께 청와대 개편이 이르면 내주 동시에 단행될 것으로 전해졌다.

국무총리를 포함한 중폭 이상의 내각과 함께 청와대 참모진의 개편이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와 내각의 인적개편이 이르면 다음주 초 동시에 실시될 것”이라며 “법무장관과 민정수석, 정무장관과 정무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과 내각 개편이 연계돼 동시에 단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총리 교체 가능성도 있지만 후임 총리가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밀검증으로 인사검증이 강화돼 쉽지 않다”고 밝혔다.

현재 총리 후보로는 예전부터 하마평이 있어왔던 자유선진당의 심대평 대표를 비롯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과 이완구 충남지사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국민통합과 중도실용의 이명박 대통령의 개각 구상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설이 유력한 정무장관직에는 한나라당내 친박계의 좌장 김무성 의원과 함께 임태희 의원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주혁 2009-08-26 09:55:15
젊은 내각이 이루어질듯? 어쨋든 대통령 지지율 다시 많이 회복됐던데, 아무쪼록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서 국부 창출과 사회 안정에 많은 업적 남기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