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선 “민주당 현재 최악… 친노신당 12월 중 창당대회”
천호선 “민주당 현재 최악… 친노신당 12월 중 창당대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노신당이 전국정당을 목표로 본격적인 창당 움직임에 들어갔다.

25일 친노신당 창당의 중심에 서 있는 천호선 전 청와대 대변인은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서 “민주세력이 뭉쳐야 한다는 것은 언제나 필요하고도 당연한 일이고 민주당이 의석이 가장 많기 때문에 중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도 당연하다”면서 “그러나 지금 중심이 민주당이지만 그 중심이 항상 변할 수도 있다. 민주당만이 중심이어야 한다는 사고방식이 바뀔 수 있다”고 강조했다.

천 전 대변인은 “정당 간 연대로 승리가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창당이 이명박 정권에 대해 승리하기 위한 최선의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민주당이건 진보정당이건 이명박 정부를 반대하는 민주적 대다수로부터 확고한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에서 정당 간 연대만으로 승리가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천 전 대변인은 “지금 민주당은 지역구 등을 보면 수 십년 이래 최악”이라며 “유시민 전 장관은 민주당과 함께하기 힘들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이해찬, 한명숙 전 총리도 지금은 민주당 지지이지만 국민참여정당이 꼭 필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다음 주중 창당 여부가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말해 친노세력의 몸집이 커질 수도 있음을 암시했다.

최근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올랐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그런 경향이 사실이라면 그것은 이명박 대통령이나 한나라당에 대한 신뢰의 문제라기보다는 기존의 야당이 국민으로부터 안정적이고 든든한 지지를 받고 있지 못한 것의 반증”이라고 못 박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