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국정원 국정조사 재가동… 증인채택은 여전히 난항
[영상뉴스] 국정원 국정조사 재가동… 증인채택은 여전히 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김미라 기자] 기관보고 공개 여부를 놓고 파행을 빚었던 국정원 국정조사가 다시 정상화됐습니다.

국정원 댓글 사건 국정조사 특위는 전체회의를 열어 국정원 기관보고 등 향후 국정조사 일정을 의결했습니다.

다음 달 5일 진행되는 기관보고는 인사말과 기조발언은 공개로, 질의응답은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어 7일부터 이틀간 증인과 참고인 청문회를 가진 뒤, 12일까지 결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증인 채택 안건은 의결하지 못해 여야 간사가 다시 만나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은 국정원 여직원 감금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김현, 진선미 의원을 증인으로 포함시켜야 한다는 입장이고, 민주당은 권영세 주중대사와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그리고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증인으로 출석시켜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녹취: 권성동 | 국정조사 특위 새누리당 간사)
“증인 모두를 일괄해서 타결하자. 그래야만 증인 채택 문제를 동의해줄 수 있다는 것이 저희 당의 입장이었습니다. 감금 문제는 여러 사람이 관여가 되어 있습니다. 우선 민주당 당직자들이 주로 관여되어 있고, 거기에 민주당 국회의원 11명이 관여되어 있습니다. 당직자는 증인 채택해도 되고, 국회의원은 증인 채택하면 안 된다. 그러면 그야말로 국회의원에 대한 특권을 인정하는 꼴밖에 더 되겠습니까.

(녹취: 정청래 | 국정조사 특위 민주당 간사)
“원세훈 원장의 단독 범행이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수시로 독대 보고를 했기 때문에 이명박 대통령이 묵인했는지 용인했는지 지시했는지 여부를 가리려면 이명박 대통령도 증언대에 세워야 한다. 어쨌든 더 이상 논의할 필요 없는 공통적인 서로 요구한 18명이 겹칩니다. 추후에 필요한 증인에 대해서는 서로 협의해서 합의하자 제가 계속 주장했는데”

증인 채택을 놓고 여야의 입장이 팽팽히 갈리고 있어 난항이 예상됩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외눈박이 2013-07-30 11:00:48
증인도 없는 껍데기 국정조사.
그냥 하지 마라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