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KT·U+ 횡포에 피눈물 흘리는 대리점주 “어디까지 참아야 하나”
[영상뉴스] KT·U+ 횡포에 피눈물 흘리는 대리점주 “어디까지 참아야 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김미라 기자] KT와 LG유플러스 휴대폰 대리점주들이 ‘슈퍼 갑’으로 불리는 본사의 불합리한 행태에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22일 두 통신사의 대리점주들과 간담회를 갖고 부당계약, 밀어내기, 수수료갈취 등 본사의 불공정행위로 인한 피해사례를 청취했습니다.

두 통신사 모두 본사가 손해를 보지 않기 위해 보증이나 오버펀딩 등 왜곡된 영업구조를 만들어 놓고 무리한 실적을 대리점주에 강요하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 피해대리점협의회 허춘기 대표는 매달 실적목표 1000개를 강압적으로 부여하고 실적을 채우지 못하면 가차 없이 대리점을 해지시킨다며 본사의 부당한 행태를 비난했습니다.

(녹취: 허춘기 | LG유플러스 피해대리점협의회 대표)
“수십억을 투자해서 만든 돈을 가입자 유치 수수료 한 푼 안 주고 대리점을 강제 해지시켜버립니다.”

또한 본사의 횡포로 수천 명의 대리점주가 피해를 보고 있지만, 이러한 사실을 알려야 할 언론이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허춘기 | LG유플러스 피해대리점협의회 대표)
“이래놓고 ‘우리(LG유플러스)는 법무팀이 강하니까 마음대로 해보세요.’ 우리가 언론에 억울한 기사를 내보내면 홍보팀 직원이 쫓아가서 어떻게 했는지 모르지만 그다음엔 기사 하나 나오지 않아요. 수백 명이, 천 명, 2천 명이 피해를 봤다면 천만, 2천만 원이 아니에요. 2억, 3억, 30억, 40억, 50억의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사회에 우리의 억울한 현실들이 알려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특히 KT는 10여 개의 대리점끼리 연합체를 꾸리도록 유도한 뒤 부당한 운영 방식을 적용해 빚더미에 몰아넣고도 책임을 회피하고 있습니다.

회사가 반드시 보증인을 요구하기 때문에 사실상 20여 명이 빚에 묶여 고통을 받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또 본사는 기본적으로 계약서를 임의로 바꾸고 대리점이 동의하지 않으면 영업을 못하도록 전산을 막는데, 이렇게 되면 대리점주는 자신이 유치한 가입자는 물론 본사로부터 받을 돈도 볼 수 없게 됩니다.

(녹취: 오영순 | KT 대리점주협의회 대표)
“대리점 계약서 체결 이후에 수수료도 자기 맘대로 바꾸는 곳이 통신입니다. 저희가 승인을 하지 않으면 영업을 하지 못하게끔 전산을 차단하다 보니까 어쩔 수 없이 대리점주들은 계약서 체결한 이후에 수수료 등을 KT가 임의대로 인하하거나 바꿔도 체결할 수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인터뷰: 안혜리 | KT 대리점주)
“내 가입자가 얼마인지, 지금 내 현재 수수료가 얼마 나오는지 그런 것조차도 전혀 알 수가 없죠. 그리고 가입자는 전산이 막히고 그러면 무조건 환수를 해요. 내 재산이잖아요. 가입자라는 것은… 가져가려면 정리를 하고, 내 빚에서 까주고, 나머지 남은 것을 나한테 청구를 해라. 그런 것 없대요. 그냥 무조건 차단이고, 무조건 환수고, 무조건 갚아야 하는 거고. (피해는 고스란히) 대리점 몫이죠. 대리점과 죄 없는 보증인들”

이날 간담회에선 두 통신사 대리점주의 주장을 입증할 전 LG유플러스 직원의 양심선언도 이어졌습니다.

10년 동안 LG유플러스 영업조직에서 일하고 올해 퇴사한 박규남 과장,
대리점에 무리한 영업을 유도했던 장본인인 그는 LG유플러스가 투자 금액의 두 배 이상을 대리점에서 갈취하는 불법을 자행해왔다고 고백했습니다.

(녹취: 박규남 | 전 LG유플러스 사업부 과장)
“유플러스에 끌려갈 수밖에 없는 구조고, 유플러스에게 대리점은 가입자를 모으는 도구고, 그러나 줄 돈이라도 제대로 주는 것도 꺼리고 있는 상황이고, 연체가 되게 되면 연 18.25%에 이자비용까지 대리점에서 지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폐업의 길로 가게 되고 가입자는 또 회사 소유가 되고 피해금액은 대리점주의 연대보증인으로 청구가 되고”

대리점에 지급할 돈은 주지 않으면서 오히려 본사에 상환해야 할 돈에는 이자를 붙이는 일종의 꼼수인 셈입니다.

(인터뷰: 이영재 | LG유플러스 대리점주)
“저한테 천만 원이 지급이 돼야 하는데 그것을 공중에 띄워버려요. 보류라는 거죠. 그것은 안 풀어줘요. 자기네들이 풀어주고 싶을 때까지. 아예 그 보류라는 란을 만들었어요. 제가 상환해야 될 것에는 300만 원인데 18.25%라는 이자를 계속 붙인대요. 보류된 금액하고 마이너스 된 채권에서 제가 받을 돈이 있는데 그 돈을 주면 상환을 하겠다. 아니면 상계 처리를 해라 하니까. 상환해야 될 돈은 현금기준이기 때문에 할 수가 없고, 제가 받아야 할 돈은 지급할 수 없대요. 왜냐면 이것을 상환 안 했기 때문에. 그러면서 이자를 계속 붙이겠대요.”

번듯한 대기업들의 횡포가 만연하는 가운데 통신사 대리점주들의 고통은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