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정부, ‘6일 판문점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 제의
[영상뉴스] 정부, ‘6일 판문점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 제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조현지 기자] 정부가 개성공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는 6일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판문점에서 갖자고 북한에 제의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4일)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실무회담 제의 의사를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번 회담 제의는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가동 중단으로 많은 어려움에 있고,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더 큰 피해가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전했습니다.

(녹취 : 김형석 | 통일부 대변인)
“이번 실무회담에서는 개성공단 시실 및 장비점검 문제와 함께 완제품 및 원부자재 반출문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문제 등을 협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정부는 이번 실무회담에 국장급을 수석대표로 하는 3명의 대표단을 구성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