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천시계 복원, 340년 만에 정상 가동
혼천시계 복원, 340년 만에 정상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완벽한 모습으로 복원된 혼천시계. ⓒ뉴스천지

세계 최초로 추를 이용해 제작한 혼천시계가 340년 만에 과거 모습 그대로 복원됐다.

조선 현종 10년에 천문학자 송이영이 제작한 혼천시계는 사실 이번이 첫 번째 복원은 아니다. 2005년 김상혁 씨 등 국내 천문학자에 의해 복원과정을 거쳤지만 지속적인 작동이 어려웠고, 혼천의에 있는 달의 움직임도 정확하지 않았다.

이번에 국립중앙과학관에서는 이 두 부분을 최종 보완해 원형 복원 작업에 성공한 것이다.

▲ 국립중앙고학관 과학기술사연구실 정동찬 실장. ⓒ뉴스천지

국립중앙과학관 정동찬 과학기술연구실장은 “우리나라 혼천시계는 서양의 진자시계의 기술을 응용해 우리 민족의 문화를 접목시켜 만들어 낸 훌륭한 창작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서양은 시계만을 단편적으로 만들어냈지만 우리 민족은 천체의 움직임을 관찰할 수 있도록 만들어 보다 더 차원이 높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혼천시계는 진자가 아니라 9kg이나 되는 추를 이용해 시계가 돌아간다”며 “진자시계보다 더 높은 기술력을 요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 실장은 “혼천시계는 애석하게도 국내보다 해외에서 먼저 관심을 보였고, 뒤늦게 우리가 복원을 한 것”이라며 “혼천시계뿐 아니라 선조들이 실생활에 사용했던 것들은 놀라운 과학기술이 숨어있지만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05년 조선시대 실물을 복원한 혼천시계는 현재 국보 230호로 지정돼 있고, 일만 원권 지폐에서도 쉽게 볼 수 있다.

이번에 완벽하게 복원된 혼천시계는 국립중앙과학관 상설전시장에서 관람 가능하다. 또 혼천시계의 구조를 4가지로 분리해 과학관을 찾는 관람자들이 실제로 체험할 수 있도록 점검 중에 있다. 체험 가능한 부분은 혼천의, 시간지속장치, 시간지시장치, 구슬신호발생장치 4가지 부분이다.

▲ 혼천시계의 부속을 따로 떼어서 진열해 놓은 모습. 점검을 거쳐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늘 빛 2009-08-24 16:18:52
오ㅡ 진짜 신기하네요!
그시대 과학기술을 보면 정말 대단합니다!!

카스바 2009-08-22 17:19:00
우리선조들의 깊고 높은 정신 정말 멋집니다~~!

착한어린이 2009-08-22 12:55:35
우리나라 짱짱 ㅋㅋㅋ

로즈마리 2009-08-21 21:23:14
와~ 혼천의만 알고 있었는데 혼천시계도 있었구나~~ 음..우리문화가 과학적이라는 말만 들었는데~~ 역쉬~ 멋져요~~ 혼천시계말도 다른 것도 더 알려줬으면 좋겠네요

얼음동동 2009-08-21 10:02:11
역쉬~~~ 우리선조들은 대단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