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병사들의 화려한 외출… 국방부 “세븐 상추 조사 중”
연예병사들의 화려한 외출… 국방부 “세븐 상추 조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예병사들의 화려한 외출… 국방부 “세븐 상추 조사 중” (사진출처: SBS ‘현장21’)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연예병사로 군 복무 중인 가수 세븐(본명 최동욱)과 상추(본명 이상철)가 안마시술소 출입 등의 혐의로 국방부에서 조사 중이다.

26일 국방부 측은 “해당 연예병사들이 현재 국방부에서 조사 중이며 이후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방홍보원 소속 연예병사의 외출 및 외박은 금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현장21’에서는 ‘연예병사들의 화려한 외출’이라는 주제로 연예병사의 음주 및 안마시술소 출입 등을 보도했다. 방송에서는 지난 21일 강원도 춘천시 수변공원에서 열린 ‘6.25전쟁 춘천지구전투 전승행사’에 참석한 연예병사들의 위문공연 후의 모습을 담았다.

이날 참석한 연예병사로는 김경현과 KCM(강창모), 세븐(최동욱), 상추(이상철), 비(정지훈), 배우 이준혁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위문공연 후 시내의 한 모텔에 들어가 사복으로 갈아입은 뒤 식당에서 밤늦게까지 술을 마셨으며,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그 중 두 명(세븐, 상추)은 이튿날 새벽 4시께 안무시술소로 들어간 뒤 30분 후에 나오는 모습도 카메라에 찍혔다. 취재진이 다가가자 이들은 기자의 팔을 꺾으며 마이크를 빼앗으려고 했다.

취재진은 이 같은 상황에 대한 해명을 듣고자 연예병사 소속 국방홍보원을 찾아갔지만, 관계자는 “연예병사가 아파서 마사지를 받으러 갔던 것”이라며 “무릎이 안 좋고, 어깨가 안 좋았다”고 답해 더욱 빈축을 샀다.

한편, 지난 25일 탤런트 최필립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SBS ‘현장21’이 사생활을 캤다며 욕설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자 “해당 영상을 보지 못했다”고 자중하며 사과글을 올리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이밖에 국방부 김관진 장관 트위터에는 “연예병사 폐지하라”는 비난글이 쇄도하고 있어 논란이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혜정 2013-06-27 23:02:02
연예병사 폐지하는 게 낫겠네요~ 지들이 뭐라고..공인이면 공인답게 행동해야지..군인으로서 본인의 사명을 망각하고 함부러 행동하는 꼬락서니 못 봐주겠네요~

풀잎 사랑 2013-06-27 22:49:09
다른 군인들은 고생하는데 연예병사들만 특혜...이럴바에 아예 폐지하는 게 낫겠다.

이윤재 2013-06-27 18:52:35
안마시술소!! 헉 !! 군발이가!! 잡아 총살감이지...

이영철 2013-06-27 18:52:06
연애인이라고 특혜를 주는 것은 웃긴일.. 세상에서도 껄렁거리는 놈들이 군대에까지 들어와서 그렇다면 웃기는 일...

임미정 2013-06-27 10:38:28
연예병사들만 특혜? 군인이라고 보기에는 뭔가 자유롭군요. 뼈빠지게 훈련받고 힘들게 군생활하는 동료들에게 미안하지도 않나? 연예병사 없애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