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아무런 입장 없다” 신중 모드
靑 “아무런 입장 없다” 신중 모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 朴대통령-국정원 ‘사전 교감’ 맹공
▲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청와대가 국가정보원이 ‘NLL 대화록’을 공개한 데 일단 신중한 모드를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5일 “우리는 오늘 현재 아무런 입장이 없다”면서 “우리는 관여하지 않았고 보고도 받지 못했다”며 국정원과 거리두기에 나섰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1일 새누리당 소속 국회 정보위원들이 국정원이 보관 중이던 회담 대화록 발췌본을 열람했을 당시에도 “해당 기관(국정원)에서 법적 문제 등을 따져 열람토록 한 것으로 안다”며 국정원과 선을 그은 바 있다.

박 대통령도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NLL과 관련한 발언은 했지만 NLL 대화록에 대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NLL 북방한계선은 수많은 젊은이가 피와 죽음으로 지킨 곳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이 자리에 있는 우리 국무위원들이나 대통령인 나도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더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NLL 발언은 전날 공개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밝힌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야당은 국정원과의 ‘사전 교감설’을 부인하는 청와대에 공세를 취하고 있다.

민주당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직속기관인 국정원장이 독단적으로 이 같은 엄청난 일을 할 수 없다는 것은 대다수 국민의 상식”이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남재준 원장의 독단적 결정에 따른 것이었다면 이것은 내란에 준하는 항명사태”라고 비판했다.

진보정의당도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박 대통령의 책임론을 강조했다.

심상정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은 이제 국정원의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라는 망동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정상회담 대화록과 같은 민감한 자료를 불법적으로 공개하고 후임 정부가 전임 정부의 기밀 자료를 들춰내서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책임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통합진보당 오병윤 원내대표도 이날 의총에서 “박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비루한 정치공작에 편승한 물타기 공작을 당장 중단하라”면서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국정원 정치개입 사건 물타기는 오히려 국민의 분노에 기름을 붓는 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