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위 던진 나로호… 발사 준비
주사위 던진 나로호… 발사 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로호. (제공 : 나로우주센터)
한국 첫 우주발사체인 나로호(KSLV-Ⅰ)의 발사가 19일 오후 5시로 확정됨에 따라 발사 준비가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브리핑에서 교육과학기술부 김중현 제2차관은 이날 오전 한·러 비행시험위원회에서 지금까지의 발사준비 상황을 점검한 결과 예정대로 오후 5시 나로호를 발사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 차관에 따르면 나로호가 발사되는 나로우주센터 주변의 기상상황도 좋은 편이다. 그는 “나로우주센터의 기상상황이  발사를 위한 기상 조건을 모두 만족하며, 우주환경 요인도 발사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나로호의 발사 확정에 따라 연료 주입은 오후 3시께 시작될 예정이다. 이때 1단 로켓의 추진연료인 액체연료(케로신)와 산화제(액체산소)가 관을 통해 나로호 내부로 주입된다.

발사 20분 전 최종 발사 여부가 결정되고, 15분 전부터는 자동 카운트다운에 들어간다. 발사 3.8초 전에는 1단 로켓이 점화되고 추력이 142톤에 도달하면 나로호가 이륙하게 된다.

교과부는 나로호의 안전한 발사를 위해 보안 및 경계관련 15개 기관, 1900명이 참여해 육상, 공중, 해상에 대한 통제와 소개작업을 진행하는 등 발사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착한어린이 2009-08-19 16:53:13
이거 잘 쏘면 북한이랑 완전 비교됨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