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측근들 “신당 창당, 너무 성급한 얘기”
安 측근들 “신당 창당, 너무 성급한 얘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력화 시동 분석에 제동
▲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무소속 안철수 의원의 측근들은 20일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창립으로 신당 창당이 본격화됐다는 시각에 대해 ‘너무 성급한 얘기’라며 일축했다.

무소속 송호창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정치적 세력화, 조직화의 얘기를 하거나 창당 얘기를 하는 것은 너무 성급한 얘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창당을 논하기 전에 각종 많은 현안 문제들뿐만 아니라 단기적인 미래 대한민국의 비전을 만드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는 게 송 의원의 설명이다.

금태섭 변호사도 송 의원과 일치된 목소리를 냈다.

금 변호사는 같은 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 신당 창당을 사실상 공식화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신당 창당은) 너무 앞서나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막 시작하는 단계고 특히 정책 네트워크 내일을 먼저 만들고 출범시키는 것은 민생에 도움이 되는 구체적인 방안을 만들면서 한 단계 한 단계 나아가려고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 심포지엄에서 정치적 지향점을 ‘진보적 자유주의’를 내세웠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안 의원 측의 이런 행보를 놓고 신당 창당을 위한 세력화가 본격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