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남북 연락채널 불통… 정부 “대화 테이블에 앉자”
[영상뉴스] 남북 연락채널 불통… 정부 “대화 테이블에 앉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브리핑

[천지일보·천지TV=손성환·조현지 기자] 남북 당국 회담 무산 이후 판문점 연락채널이 사흘째 불통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오늘(14일)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 판문점 연락관과 오전 9시 연락을 시도했으나 북한이 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 통일부)
“(북한) 판문점 연락관과 통화를 오전 9시경에 해봤습니다만 북한이 받지 않았다 이런 말씀을 드립니다”

지난 12일부터 판문점 연락채널의 불통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남북 간 경색국면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측이 회담 무산의 책임을 남측에 돌리면서 비난하는 데 대해선 “북한의 주장은 사실 자체가 다르다. 일일이 반박하지 않겠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남북 간 협의·해결해야 할 현안이 산적하다”며 “(남북이) 대화의 테이블에 앉아서 해결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 통일부)
“(개성공단 등 문제에 대해)저희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여러 가지 남북 간에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가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북한이 성의 있는 자세로 당국 간 회담에 나와야 한다. 남과 북이 대화의 테이블에 마주 앉아서 생산적인 대화를 통해서 해결방안을 찾는 쪽으로 가야 한다”

통일부 류길재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리는 6.15 정상회담 13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지난 2008년 김하중 통일부 전 장관 이후 5년 만에 류 장관이 참석하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회담 무산 이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이번 행사에 참석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김 대변인은 “주무부처 장관이 기존 합의를 존중한다는 차원에서 행사에 참석하는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