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남북 장관급 회담 사실상 성사
[영상뉴스] 남북 장관급 회담 사실상 성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손성환 기자] 남북 장관급 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이 오늘(9일) 판문점에서 진행됐습니다.

오전 7시 45분쯤. 우리 대표단은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실무접촉에 앞서 사전 논의를 한 후, 출발했습니다.

(녹취: 천해성 통일정책실장 | 통일부)
“6월 12일 서울에서 남북 장관급 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행정적이고, 기술적인 문제를 협의하는 자리입니다.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정신에 입각해) 신뢰를 기반으로 최선을 다해서 회담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남북 실무접촉은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 집’에서 진행됐습니다. 통신선 설치 등의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10시 예정이었던 회담은 13분 늦춰졌습니다.

우리 측은 천해성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북측은 김성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부장이 수석대표로 각각 나섰습니다.

오전회의는 10시 15분부터 시작해 약 45분간 진행됐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오전회의가 마쳐지자 브리핑을 통해 “12일 장관급 회담이 사실상 성사 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 통일부)
“장관급 회담의 의제, 장소와 날짜, 대표단의 규모, 체류일정 등 행정적 기술적 사항에 대한 입장을 제시하고 상호입장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양측 대표단은 오전 11시 회의를 마치고 점심식사 후, 14시부터 1시간 동안 우리 측 천해성 통일정책실장과 북측 김성혜 서기국 부장이 수석대표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실무접촉은 오늘 하루 일정으로 예정돼 있지만 의제 등을 놓고 조율에 난항을 겪을 경우 추가 접촉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