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규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여야 뜨거운 공방 예고
‘김준규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여야 뜨거운 공방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앞으로 다가온 김준규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무사통과’를 위한 여당의 방어와 ‘낙마’를 위한 야당의 공격으로 인해 뜨거운 공방전이 될 전망이다.

지난달 22일 미디어법 통과 이후 처음으로 국회에서 여당과 야당이 만나기 때문에 이번 인사청문회를 통해 ‘9월 정기국회 정상화’의 방향도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 또한 뜨겁다.

‘장외 투쟁’을 계속하며 등원을 거부했던 민주당도 ‘천성관 낙마’의 악몽을 재연하겠다는 의지로 이명박 정부의 인사검증 시스템에 대한 문제점 제기를 위해 인사청문회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야당의 강도 높은 ‘공격’이 예상되는 것도 이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강도 높은 개혁 드라이브를 구상한 이명박 대통령의 어깨에 힘을 실어 주고 집권 2기 청와대 개편과 개각을 통해 안정된 정국운영을 도모하는 한나라당은 야당의 ‘파상공세’에 완벽하게 ‘응수’할 방침이다.

한편, 민주당은 청문회를 앞두고 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분위기 선점에 나섰다.

16일 민주당 법사위 소속 이춘석 의원은 “김 후보자가 부동산 매매가액을 축소 신고해 탈세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김 후보자가 용산 서빙고동 아파트를 구입할 당시 실거래가격은 6억 5천만 원이었지만 계약서 상 매입금액은 4억 1천만 원으로 돼 있다”며 “취득세와 등록세를 탈세하기 위한 ‘다운계약서’ 작성”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조은석 대변인은 “10년 전 관행대로 부동산 중개업소의 안내에 따라 관인계약서를 작성했으나 실거래가격에 근접하게 하기 위해 기준시가보다 높게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다운계약서’의혹과 함께 ▲배우자의 2중 소득공제 문제 ▲장인으로부터의 무기명 채권을 통한 상속세 회피 의혹 ▲자녀 위장전입 문제 등이 여야의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인사청문회 당일 여야의 접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FC마산 2009-08-16 20:15:01
우리나라 여야는 항상 싸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