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진통’ 예상
내일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진통’ 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준규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17일 열리는 가운데 갖은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난항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민주당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준규 경찰총장 후보자는 지난 10년간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총 9번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1999년부터 금년 7월 말까지 속도위반 7회, 신호 또는 지시 위반 1회, 버스전용차로 위반 1회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앞서 의혹이 제기된 김 후보자의 이중 소득공제 의혹과 관련, 소득세법 위반 논란도 인사청문회 쟁점 사안이다.

김 후보는 2006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연말소득공제에서 100만 원의 배우자공제를 받았지만, 사실상 김 후보자의 부인은 신용카드 사용액과 관련, 공제 상한액인 500만 원씩 소득공제를 받아 이중 소득공제로 받았다.

특히 2006∼2007년은 부인 이 씨가 수천만 원의 소득을 신고한 기간이기에 현행법상 부당한 공제를 받은 사실이 적발됐다.

이외에도 김 후보자는 부인의 증여세, 업무시간 미스코리아 심사, 신용카드 사용의 큰 씀씀이, 시가 7500만 원짜리 서울클럽 회원권 등의 논란거리로 인해 이번 인사청문회가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김 후보는 17일 인사청문회에서 모든 것을 해명한다는 입장이지만 언론관계법 처리를 놓고 대여투쟁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야권의 공세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앞서 천성관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도덕성에 문제가 제기돼 중도에 낙마한 바 있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김 후보의 인사청문회에 모든 관심이 쏠리고 있어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진호 2009-08-16 17:04:33
경찰총장 후보자라는 사람이 지난 10년간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총9번 적발된 것은 경찰의 수치이자 모순이다. 모범을 보여도 부족할 판에... 참 뻔뻔하다. 제발 저런 사람 안 보이게 해라

구름두둥실 2009-08-16 13:16:48
또 시끄럽겠구나.. 청렴인사가 그리 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