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름 시작일, 50년 새 15일 빨라져
서울 여름 시작일, 50년 새 15일 빨라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래픽> 서울 여름 시작일 변화 (사진출처:연합뉴스)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서울의 여름 시작일이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50년 사이 보름이나 앞당겨진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1951∼2010년 서울의 계절 시작일을 분석한 결과 2000년대 서울의 여름 시작일은 1950년대에 비해 15일 빨라진 5월 27일로 분석됐다.

여름 지속기간은 50년 새 20일 늘어난 121일이었다. 여름의 지속기간은 일 평균기온이 20도 이상으로 유지되기 시작한 첫날을 여름의 시작으로, 20도 이하로 유지되기 시작한 첫날을 여름의 끝으로 보고 계산한 것이다.

반면 겨울은 더 늦게 오고 짧아지기 시작했다. 겨울의 시작일은 50년 새 11월 25일에서 11월 30일로 늦어졌으며 지속 기간은 114일에서 102일로 짧아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