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간 스마트폰 사용, 치질 걸릴 확률 높인다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 치질 걸릴 확률 높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스마트폰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사람들의 건강에 적신호가 왔다.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할 때 관절 손상과 시력은 물론 치질에 걸릴 위험까지 커졌다.

화장실에서 볼일을 볼 때 스마트폰을 함께 들고 가서 오랜 시간 동안 화장실에 앉아 있는 경우, 항문이 압박을 받아 변비 및 치질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치질이 나타났을 때에는 항문 주위의 피부가 늘어지고 출혈과 탈항, 극심한 가려움증 등이 동반될 수 있어 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하게 된다.

부산 치질전문 대한웰니스병원 강동완 원장은 “치질수술 후 회복기간은 개인마다 차이가 있으며 치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1일 1번 5분 이내에 변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오랫동안 화장실에 앉아 있게 되면 항문 주위에 혈류량이 증가해 치질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니 스마트폰이나 책, 신문 등은 화장실에서 보지 않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또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나 과일 등을 많이 섭취하고 하루 2~3회 좌욕으로 항문 운동을 생활화하는 것이 치질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