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정몽준 대표직 승계’ 윤곽 드러나
한나라 ‘정몽준 대표직 승계’ 윤곽 드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재보선에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가 경남 양산에서 출마를 확정한 뒤 대표직 사퇴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정몽준 최고위원의 대표직 승계가 유력해졌다.

이에 한나라당 내에서는 박 대표의 대표직 사퇴와 함께 정 최고위원의 대표직 승계로 당내 분위기를 쇄신하는 것과 함께 지난 4월의 재보선 참패의 기억을 씻고 10월 재보선 승리를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정 최고위원 측은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 당내 분위기 쇄신과 함께 계파 간 갈등을 해소해 차기 대권을 위한 행보에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박희태 대표의 경우 경남 양산의 재보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친이, 친박계의 도움이 절실하기 때문에 대표직 사퇴 이후 대표직을 승계한 정 최고위원의 ‘지원’을 요청하지 않겠냐는 주변의 분석도 있다.

아울러 정 최고위원이 당 대표로서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할 경우 앞으로 전개될 정치 행보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칠수도 있기 때문에 대표직 승계에 대해 내심 기대하는 분위기다.

14일 정 최고위원 측 관계자는 “당에서 필요한 상황이 온다면 대표직을 맡을 수도 있다”면서도 “현 시점이 대표직을 맡기에는 위험부담이 큰 것은 알고 있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6선의 정치 베테랑인 정 최고위원이지만 대표직을 맡은 이후 만약 10월 재보선에서 지난 4월과 같이 야당에 밀리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대표직을 맡은 것이 오히려 ‘부메랑’이 되어 정치이력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도 있기 때문에 대표직 승계에 대한 낭만적인 기대만을 하지는 못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당내 우호세력이 적은 정 최고위원이 ‘여당의 대표’라는 자리를 맡아 당내 갈등을 원활히 해소하고 계파 간의 입장차를 잘 조율할 수 있을지에 회의적인 입장을 가진 의원들도 있는 것으로 파악돼 정 최고위원이 섣불리 나서지 못하고 있지 않겠냐는 관계자들의 지적도 이어진다.

이에 박 대표의 사퇴, 정 최고위원의 승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한나라당 내의 움직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호란 2009-08-15 12:58:42
사업에서도 정치에서도 잘 나가는구나!

이해순 2009-08-14 22:51:10
정몽준 파이팅!!!
뭐 항간에는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정몬준 왕펜으로써 무조건 오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