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창중 사태, 대통령의 책임 있는 사과” 재차 촉구
민주당 “윤창중 사태, 대통령의 책임 있는 사과” 재차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자회견하는 윤창중 전 대변인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민주당이 ‘윤창중 사태’와 관련해 11일 “대통령의 책임 있는 사과와 원칙에 입각한 후속조치를 조속히 해주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전 기자회견에서 윤창중 전 대변인은 이남기 수석의 지시에 따라 귀국했다며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이남기 수석은 윤 전 대변인의 기자회견이 사실이 아니라고 곧바로 부인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문제의 핵심은 윤 전 대변인이 고위공직자, 대통령의 입으로서의 품위를 해치는 행위를 했는지, 그리고 그 과정에서 청와대와 대통령이 책임 있는 조치를 했는지”라고 했다.

이어 “윤 전 대변인의 말대로 아무 잘못이 없었다면 미국 경찰의 조사를 성실히 받고, 진실을 밝히면 되는데 왜 급히 업무가 끝나지 않았는데 도주했는지 모르겠다”면서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고 하면 될 터인데, 미주알고주알 무슨 변명이 그렇게 많은지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이 대변인은 “윤 전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전 국민이 ‘NO’라고 할 때, 나 홀로 ‘YES’를 외치며 기어이 임명한 인물”이라며 “박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개인의 도덕성 문제쯤으로 치부하고 넘어가선 안 된다. 엄중한 인식으로 해결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