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전 의원 정계 복귀 수순밟나
이재오 전 의원 정계 복귀 수순밟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광근, 공성진 등 의원 잇따른 ‘지원사격’

이재오 전 최고위원의 정계 복귀를 위한 한나라당 내의 ‘지원사격’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한나라당 장광근 사무총장이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박희태 대표가 물러날 경우 최고위원 보궐선거를 치르는데 그 과정을 통해 당에 복귀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라며 이재오 전 의원의 복귀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장 사무총장은 “그분의 본질적 상징은 당인이 아닌가 생각하며 결국 당에서 어떤 역할을 생각하는게 아닌가 읽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나라당 공성진 최고위원 또한 이날 출연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이 전 최고위원이 친이 주류의 핵심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이명박 정부 출범에 큰 기여를 한 정치인임을 인정한다면 정계복귀를 돕는 게 정의로운 판단”이라며 이 전 최고위원의 정계 복귀에 친박계의 협조를 요구했다.

이는 10월 재보선에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가 대표직을 사퇴하고 출마할 경우 최고위원 한 자리가 비기 때문에 최고위원 보궐선거를 통한 이재오 전 의원의 정계복귀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한나라당의 한 관계자는 “박 대표의 대표직 사퇴는 기정사실화 된 것이 아니겠느냐”며 “향후 당 지도체제 등에 대한 조율이 필요한 만큼 입장표명 시기는 다소 늦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이 전 최고위원의 복귀에 대해 기대감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