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물류 없는 통일은 상상할 수 없습니다” (上)
[인터뷰] “물류 없는 통일은 상상할 수 없습니다” (上)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윤 남북물류포럼 회장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남북관계가 ‘냉각기’를 거치고 있다. 북한은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에 크게 반발하면서 남한을 겨냥한 위협의 수위를 높여왔다. 이런 상황에서 박근혜 정부는 압박과 대화라는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무게추를 두고 있다. 하지만 경색된 남북관계가 계속될 것이라는 목소리가 여전하다. 올해 정전 60주년을 맞이했음에도 남북 간 대결국면이 지속될 것이란 우려 역시 제기된다. 이 같은 우려의 목소리에도 물류를 통해 통일 한국을 꿈꾸는 ‘남북물류포럼’의 활동이 관심을 끌고 있다.


▲ 김영윤 남북물류포럼 회장

납물류로 남북 경제협력 도모

‘남북물류포럼’을 이끌고 있는 김영윤 회장은 “남북이 통일을 이룩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할 수 있는 게 교역”이라며 “이를 통해 북한경제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통일을 위해선 사회와 문화, 경제 분야의 협력이 있어야 하지만, 이에 앞서 물류를 통해 남북 간의 경제협력을 도모해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통일연구원에 20년간 몸을 담았던 김 회장은 “물품과 함께 사람이 오고 갈 수 있다”며 “개성과 평양, 나진 선봉, 신의주에도 길이 뚫리면 통일의 반을 이루는 셈”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육상 운송비는 해상 운송비의 3분의 1에서 5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북한과 협력해 운송로를 확보하면 한반도와 중국, 그리고 러시아를 잇는 동북아 활로를 개척할 수 있다는 것. 김 회장은 “물류를 통해 분단을 극복하면 고구려와 같이 동북아를 호령하고, 나아가 유럽까지 넘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포럼은 그동안 매월 1회 조찬간담회를 통해 국민적 통일 여론을 확산하는 데 주력해 왔다. 그리고 학술회의와 세미나 등을 열어 남북 경제협력과 물류 등과 관련한 정보를 공유해 왔다. 국내외 물류현장을 방문하는 남북경협·물류 아카데미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물류가 활발하게 이뤄지는 현장을 직접 답사해 관련 정보를 습득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했다.

포럼은 지난달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을 개원한 바 있다. 이 연구원은 북한을 포함한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협력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올해 연구용역 사업과 학술회의, 정책간담회, 발간사업, 대북 관련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구원의 운영을 위해 통일·평화 연구실, 교류협력 연구실, 지역 연구실을 뒀다. 통일·평화연구실은 통일·평화와 관련한 분야, 교류협력연구실은 남북한과 동북아 교류협력과 관련한 분야, 지역연구실은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연구를 관할하고 있다.
 

▲ 남북물류포럼 조찬 간담회(왼쪽), 남북물류포럼 회원들이 2011년 6월 중조 접경지역인 백두산을 방문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오른쪽). (사진제공: 남북물류포럼)

통일의식 고취? 대화가 필요해

김 회장은 젊은이들의 통일교육에 관심이 많다. 그는 “통일에 부정적이라고 알려진 젊은이들의 통일의식을 고취하기 위해선 대화가 중요하다”면서 “토크콘서트나 북한 아카데미 등을 통해 젊은이가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듣기만 하는 게 아니라, 참여하고 대화하는 게 필요하다는 것이다. 북한의 실정을 피부로 느끼기 위한 탈북자와의 대화도 중요하다고 했다.

이에 따라 김 회장은 올해엔 학교와 기업, 관공서를 방문해 일반인을 대상으로 남북 협력, 북한 실정, 동북아평화, 통일 경험 등을 공유하기 위한 강의에 집중할 계획이다. 전문가 중심으로 강사진을 꾸려 협동조합과 같은 형식으로 ‘맞춤형 강의’에 나서겠다는 포부다.

▶ (下)편에 계속됩니다.

[명승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