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社告] 정전60주년 기념 ‘스마트세계평화포럼2013’통일·평화·IT리더와 문화가 한자리에
[社告] 정전60주년 기념 ‘스마트세계평화포럼2013’통일·평화·IT리더와 문화가 한자리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 민주화 주역 ‘와엘 고님’ 한국 최초 방문
인터넷 ‘뉴스천지’서 현장상황 온라인 생중계

천지일보가 ‘스마트세계평화포럼2013’을 오는 27일 개최한다.

정전60주년을 맞아 여의도 63컨벤션 센터에서 2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포럼은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의 중요성을 휴대전화와 SNS 등 IT를 통해 전 세계인에게 널리 알리는 ‘스마트평화운동’의 출발점이 될 전망이다.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에 관한 실천과 이행 방향도 ‘서울평화선언문’에 담아 선포한다.

특히 이번 포럼은 국내외 평화·통일 관련된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동독 메지에르 전 총리와 함께 독일 통일을 일군 주역이자 동독의 마지막 외무부 장관을 역임한 ‘마르쿠스 메켈’이 통일 분야 발제에 나선다.

IT분야 발제에 나서는 와엘 고님은 지난 2011년 SNS를 통해 이집트 민주화혁명을 주도해 ‘아랍 민주화의 꽃’으로 불리며 타임지가 선정한 올해의 인물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노벨평화상 유력 후보까지 거론됐던 인물로 전 구글 중동․북아프리카 지역 마케팅 담당 이사를 지냈다. 그는 이번 포럼을 통해 한국에 처음 방문한다.

또한 탁월한 초종교 화합운동으로 영국여왕으로부터 평화대사로 임명된 키란발리 URI 국제의장이 평화분야 발제에 나선다. 키란발리는 UN NGO단체 세계종교연합(URI)의 청년리더 프로그램을 만들어 청년평화운동을 주도하고 있다.

국내 최고 통일·북한 전문가인 안찬일 세계북한문제연구소장, G20정상회의 국민지원단장으로 활동한 이동한 이사장, 중국·러시아 등 열악한 동포를 대상으로 33년째 IT 보급에 앞장서고 있는 ‘한민족IT평화봉사단 최성 단장(남서울대 교수)’도 심도 있게 논의를 펼친다.

이번 ‘스마트세계평화포럼2013’은 그간 이론상에서 그치던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를 IT를 통해 실현해가는 출발점이자, 한국인의 평화염원을 문화로 만나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으로 국내외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27일은 초청자를 대상으로 리셉션과 한한국 세계평화 지도 특별전 커팅식이 진행되며, 본 행사는 28일 하루 동안 진행된다.

천지일보의 인터넷신문 ‘뉴스천지’는 이틀 동안 행사 현장 상황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한다.

◆스마트세계평화포럼 개최기념 한한국 세계평화지도 특별전

이번 포럼이 진행되는 동안 한 작품에 최소 1년에서 5년에 걸쳐 제작된 한한국 세계평화 작가의 세계평화지도 특별전을 진행한다.

20여 년간 한글로 세계평화지도를 그려온 한 작가는 G20정상회의를 비롯해, 여수엑스포 등 국가 주요행사의 초대작가로 활동했다. 또한 2008년 UN본부에서 전시회를 가져 그의 22개국 한글 평화지도가 UN본부 내 22개국 대사들에게 전달된 바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북한 김정일에게 전달된 한반도 통일기원 지도 ‘우리는 하나’ 복원 작품을 비롯한 ‘희망 대한민국’ 등 7m 대작 한반도 지도 3점도 공개된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한한국 작가의 전작을 감상할 수 있는 최초의 전시회로 20여 년간 제작된 33개국 한글 평화지도와 도자기 작품을 비롯해 그의 생애 전작 70여 점을 모두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올해 한글날이 23년 만에 공휴일로 재지정 돼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한한국 세계평화지도 특별전은 63컨벤션센터 2층 세콰이어홀에서 진행되며 관람은 무료다. 일반인은 27일 오후 4시 30분~8시, 28일 오전10시~8시까지 관람 가능하다.

▲행사명 : 정전60주년 기념 ‘스마트세계평화포럼2013’ - 한한국 세계평화지도 특별전
▲주제 :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 비전
▲주최 : 천지일보
▲주관 : 천지일보·세계평화사랑연맹
▲일시 : 2013년 5월 28일(27일 리셉션은 초청자만 해당)
▲장소 : 서울 여의도 63컨벤션 센터 그랜드볼룸
▲참가신청 : 5월 25일까지
▲조기등록 : 5월 20일까지
▲참가비 : 5만 원(조기등록 2만 원(60% 할인))
▲등록방법 : 홈페이지(www.smartpeaceforum.com), 전화접수 및 현장등록
▲전화 접수 및 문의 : 070-4610-2036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둘이네 2013-05-19 20:12:10
수많은 언론사들이 많이 있는데 왜 천지일보만 평화포럼을 하는가요? 이유가 뭐죠. 돈이 많아서인가요?기사를보니 외국인들도 많이 오나본데 이런건 나라에서 함께 도와줘야 하는거 아닌가? 북한이 핵을 던지고 요즘 난린데 이러한 행사가 많아야 되는건 당근인데.... 다른 곳은 왜 이리조용한건지..

라라 2013-05-19 18:04:04
어느 언론이 이런 일을 기획하고 실천으로 옮길수 있을지 생각하게 된다. 평화를 원하고 한반도의 통일을 원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의미가 깊은 행사가 될것 같군요.

박은철 2013-05-18 18:01:07
스마트세계평화포럼이 요즘 북쪽 시끄러운 것도 그치게 했으면 좋겠네

양운영 2013-05-16 17:50:10
동독 메지에르 전 총리와 함께 독일 통일을 일군 주역이자 동독의 마지막 외무부 장관을 역임한 ‘마르쿠스 메켈’이 통일 분야 발제. 독일이 통일이 되었으니 우리도 도움을 받으면 좋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