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화성사업장, 또 불산 누출사고… 3명 부상
삼성 화성사업장, 또 불산 누출사고… 3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일 오후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불산 누출 사고가 발생, 3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삼성전자로 소방재난본부 차량이 진입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또 불산 누출사고가 발생하면서 협력사 직원 3명이 부상당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2일 11시 30분경 화성반도체사업장 11라인에서 불산 용액을 다루는 장치의 배관 철거 작업 중 불산 용액이 유출돼 배관을 절단하던 성도 이엔지(ENG) 작업자 3명이 다쳤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들은 사내 부속의원에서 1차 검진 후 정밀진단을 받기 위해 2차 사외 병원으로 이송됐다”면서 “사고 후 관계기관에 신고했고 그에 따라 현장확인 등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은 지난 1월에도 불산 누출 사고로 인해 협력업체 STI 서비스 소속 직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윤재 2013-05-02 18:03:56
삼성! 연봉이 쎄야 하겠네 저렇게 목숨을 담보로 일을 하니 일하다 죽을각오를 하고 일을 해야할것으로 보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