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교수 연구비 양극화 ‘최대 48배’
서울대 교수 연구비 양극화 ‘최대 48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대학교 정문 철제 구조물 (사진출처:연합뉴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서울대의 단과대별 교수 1인당 연구비가 최대 48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서울대의 2012년 통계 연보에 따르면 2011년 융합과학기술대학원의 교수 1인당 연구비 수탁액은 7억 6020만 원으로 단과대학(원) 중 가장 많았다.

약학대(5억 7221만 원), 공과대(5억 1760만 원), 자연대(4억 2166만 원), 농생대(4억 545만 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음대 교수 1인당 연구비는 1584만 원으로 융합과학기술대학원의 2% 수준이었다.

자유전공학부(2485만 원), 법학전문대학원(3532만 원), 인문대(5366만 원) 등의 인문·사회·예술 계열 단과대 또는 대학원의 연구비 수탁액도 낮은 수준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주은 2013-04-29 11:06:34
음대교수는 연구할게 없으니까 그렇지..융합과학기술대학원교수는 혼자서 중소기업수준의 수익이 생기는군. 역시 잘나고 봐야된다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