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을 때 과음, 50대에 간질환으로 나타난다
젊을 때 과음, 50대에 간질환으로 나타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젊은 시절 과음으로 간에 부담이 쌓이면 50대에 간경변 등 알코올성 간질환에 시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국민건강보험의 2011년 알코올성 간질환 진료 통계에 따르면 2011년 기준 알코올성 간질환 환자는 14만 7000명으로 인구 10만 명당 299명꼴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환자가 10만 명당 513명으로 여성 81명의 8배 수준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 환자가 남녀 모두 가장 많았다. 남성의 경우 50대 알코올성 간질환 환자 비중이 전체의 32.6%였고 40대(24.5%), 60대(18.2%) 순이었다. 여성 환자의 경우 50대가 28.4%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