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우면산 산사태는 인재 아닌 천재” 재확인
서울시 “우면산 산사태는 인재 아닌 천재” 재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사태를막는 사방댐이 설치된 우면산 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지난 2011년 7월 서울 지역에서 발생한 우면산 산사태에 대해 서울시가 ‘천재’라는 결론을 재확인했다.

서울시는 서울연구원을 통해 ‘2011 수해백서’를 발간하고 우면산 산사태에 대해 장마로 지반이 악화된 상태에서 큰 비가 사흘 연속으로 내려 빗물과 섞인 흙과 돌이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졌다면서 인위적인 요인이 없었어도 불가피한 재해였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앞서 지난해 조사단을 꾸려 두 차례 산사태의 원인을 조사하고 나서 인재 (人災)보다는 천재라는 결과를 발표했다.

시는 이번에 발간한 700쪽 분량의 수해백서 중 절반가량을 우면산 산사태 피해와 원인 분석에 할애하면서 유례없는 폭우라는 점과 우면산의 지반 및 수목이 산사태에 취약한 종류라는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종화 2013-04-28 21:48:37
잘못을 순순히 인정하는 법은 없나 보네요? 산을 깍았기에 그런 결과가 난것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