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오석 “정부의 환율 개입, 득보다 실 커”
현오석 “정부의 환율 개입, 득보다 실 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내 환율 시장 개입 문제와 관련해 “정부가 직접 환율 시장에 개입하는 것은 시장의 안정이나 신뢰성에 있어서 득보다 실이 크다”고 말했다.

27일 현 부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정책질의에 출석해 일본의 엔저 정책에 대한 대응책으로 환율과 금리 인하를 거론한 새누리당 김도읍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대답했다.

이어 현 부총리는 “금융과 부동산 등 거시 경제 정책의 조화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낳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현 부총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결정에 대해서는 “금통위의 고유 권한이다. 기준 금리 문제는 금통위에서 여러 가지를 고려해 결정한 것으로 안다”며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