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매거진] 조선의 천문관 '격암 남사고'
[천지매거진] 조선의 천문관 '격암 남사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마루」마루대문 - 군자의 향기

‘선비의 발자취를 따라’

조선의 천문관 ‘격암 남사고’

1733년 영조대왕 9년. 조정은 한 권의 비결서의 등장으로 발칵 뒤집힌다. 영조 4년(1728) 무신년. 영조의 경종 독살설을 주장하며 소론과 남인들이 일으킨 대규모 반란이 남부지방을 휩쓸었던 터라 조정은 이 ‘비결서’의 등장에 경악한다. 조선 후기 역모 사건을 뒤흔든 비결서의 등장. 그 논란의 중심에는 사건이 일어나기 170년 전 천기를 읽고 앞날을 내다본 조선의 대천문관 격암 남사고가 있었다.

조선 중기 유학자이자 천문 지리가이며 최고의 예언가였던 격암 남사고. 그는 개인의 길흉화복뿐 아니라 선조의 즉위, 사림의 분열, 기축옥사, 임진왜란 등 당대 국가적 대소사를 정확하게 예측하면서 그 이름을 천하에 떨치게 되었다. 또 그가 남긴 저서는 수십 년 혹은 수백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회자되며 세인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그는 후세대 사람들에게 무엇을 말하고자 했던 것일까. 남사고가 살았던 시대적 배경과 그의 생애를 살펴보며 그가 남긴 마지막 예언의 의미를 찾아가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도 2013-07-02 13:14:43
그래도 남사고 선생은 사람이니,,, 그말과 예언을 100% 다 믿을순 없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