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태 대표 ‘양산 출마’ 결심 대통령에 전달
박희태 대표 ‘양산 출마’ 결심 대통령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가 경남 양산 재선거에 출마하겠다는 결심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한나라당 김효재 대표 비서실장은 “박희태 대표가 양산 출마 결심을 대통령에게 밝혔다”며 “대통령께서는 ‘잘 알았다. 당에서 상의해서 잘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김 비서실장은 이어 “박희태 대표께서 개각과 관련한 당 내외의 광범위한 의견을 가감없이 대통령께 말씀드렸다”면서 “대통령께서는 개각과 관련한 문제는 시기와 방법을 대통령께 맡겨달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과 박희태 대표, 정정길 청와대 비서실장과 맹형규 정무수석, 장광근 한나라당 사무총장이 40분간 다가오는 정기국회와 민생사안에 대해 논의하고, 이 대통령과 박 대표가 티타임 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경제가 좋아지긴 하고 있지만 경기회복 때 가장 고통받는 서민층에게 도움이 되고 서민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비서실장은 “10월 재선거에 박 대표의 대표직 사임을 놓고는 대통령과 상의해야 할 문제가 아니었고 논의되지 않았다”면서 “대표직 유지 여부는 당 지도부와 상의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김 비서실장은 “이는 박 대표의 결심에 이 대통령께서 격려하신 것으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또 “지도체제 개편 문제도 당 지도부와 상의해야 할 것으로 오늘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