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호남 홀대’로 시끌
정치권 ‘호남 홀대’로 시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고위직 인사 출신지 분석 결과 공개

11일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 요직의 160명에 대한 출신지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현 정부 들어 ‘지역 편중’ 인사의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는 가운데 민주당이 ‘호남 홀대’를 다시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오는 10월 재보선과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여야가 ‘호남 홀대’를 두고 어느 한쪽이 몰릴 경우 다음번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고위직 인사를 두고 여야의 공방이 계속될 전망이다.

노영민 대변인을 통해 공개한 민주당 정책위원회의 자료에 따르면 영남 출신은 30명(34.8%), 충청은 23명(14.3%), 호남 21명(13.1%), 수도권과 강원·제주 출신은 40명(30%)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최근 이뤄진 법무부와 검찰 검사장급 인사 55명에 대한 분석에서 영남 출신은 25명(45%)인 반면, 호남과 충청 출신은 각각 10명(18%)과 4명(7%)에 그쳤다고 주장했다.

노영민 민주당 대변인은 이에 대해 “주요 요직을 영남 특히 대구-경북(TK) 출신이 독식하는 등 이명박 정부의 인사편중이 심각한 상황이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망국적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장광근 한나라당 사무총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호남 인사를 공직사회에서 씨를 말리는 것처럼 말하고 ‘숙청’이라는 단어까지 사용하는 것은 범죄행위”라면서 “민주당은 망국적인 지역감정 조장에 대해 사과하고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 사무총장은 “노무현 정권 당시 청와대 수석비서관급 인사에 영남은 13명으로 52%나 차지한 반면 이명박 정부는 11명”이라며 “정 대표의 논리대로라면 이것이 호남 씨말리기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레드망고 2009-08-11 18:10:43
위에 보면 수도권과 강원, 제주를 합쳐서 써놨는데요, 뭐 정확히 따지자면... 호남권이 홀대라면 강원도는 아예 무시입니다..
무시 당하는 지역도 있으니 호남권도 너무 섭섭해 하지 마러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