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소 총리, 15일 야스쿠니 참배 안한다
아소 총리, 15일 야스쿠니 참배 안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가 일본의 종전기념일인 8월 15일에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소는 10일 총리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무엇보다도 정치와 언론의 소동으로부터 멀리 있어야 한다. (야수쿠니 신사는) 조용하게 기도하는 곳”이라고 밝혀 사실상 참배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나타냈다고 일본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외상 재임 시절에도 아소 총리는 한국과 중국을 배려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않아 이번에도 그와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아소 총리는 “국가를 위해 귀중한 생명을 바친 분들을 정쟁의 도구로 삼는다거나 신문의 기사 재료로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해 우회적으로 참배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했다.

총리 취임 후인 지난해 10월에도 아소 총리는 예산위원회에 “참배에 갈 것인지 말 것인지 밝힐 생각이 없다”고 애매한 자세를 취하기도 하는 한편, 4월 춘계대제 때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해 한·중 양국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또한 아소 총리는 4월 중국 방문에서 “(과거 침략 등에 통렬히 반성하고 마음으로부터 사죄를 표한다는)1995년 무라야마 도미이치 총리 담화로부터 어떤 것도 변한 것은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일본 현직 총리의 경우 2006년 8월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바 있지만, 후임자인 아베 신조, 후쿠다 야스오 전 총리는 참배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씨가진나쁜남자 2009-08-12 15:11:16
뭐 당연히 하지 말아야 하는건데 호들갑 떨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