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스포츠 > 축구
이천수 ‘아직 죽지 않았어’ 전북현대전서 어시스트
김현진 기자  |  yykim@newscj.com
2013.04.20 21:50:46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0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3 K리그 클래식 인천 유나이티드와 전북 현대의 경기에서 인천 이천수가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이효균에게 손짓하고 있다.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시즌 우여곡절 끝에 국내무대에 복귀한 이천수(32, 인천)가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이천수는 20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와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2분 이효균의 득점을 도왔다.

왼쪽 측면을 파고들어 골문까지 침투한 이천수는 자신이 직접 슛하지 않고, 쇄도하던 이효균에게 공을 내줘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천수의 어시스트로 역전에 성공한 인천은 막판 한 골을 더 보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천수는 2009년 5월 23일 성남과 경기에서 골을 넣은 이래 국내프로축구에서 약 1420일 만에 공격포인트를 올리게 됐다.

이천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첫 승을 홈에서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홈 승리가 없어 답답해하던 감독님께 죄송했지만 오늘 승리로 고리가 풀린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포토] 애런 헤인즈 ‘덩크슛은 이렇게’

[포토] 애런 헤인즈 ‘덩크슛은 이렇게’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경방 타임스퀘어 아트리움 특설 코트에서 ‘아디다스 크레이지코트 2015’ 파이널 매치가 열렸다. 애런 헤인즈 선수가 이광수 앞에서 덩크슛 동작을 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는 하하, 이광수가 고양오리온스 소속 애런 헤인즈, 조 잭슨과 농구대결을 펼쳐 관객들의 많은 호
[포토] 이광수, 조 잭슨을 막아라

[포토] 이광수, 조 잭슨을 막아라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경방 타임스퀘어 아트리움 특설 코트에서 ‘아디다스 크레이지코트 2015’ 파이널 매치가 열렸다. 이광수가 조 잭슨의 덩크를 필사적으로 막아내려 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는 하하, 이광수가 고양오리온스 소속 애런 헤인즈, 조 잭슨과 농구대결을 펼쳐 관객들의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