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장애인의 날 맞아 특별 초청
국립중앙박물관, 장애인의 날 맞아 특별 초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체험활동을 하고 있는 박민서 신부(두 번째 줄 왼쪽에서 두 번째)와 서울가톨릭농아선교회 교인들. (사진제공: 국립중앙박물관)

[천지일보=박선혜 기자]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은 오는 23일 제33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우리나라 최초 농아 사제인 박민서 신부와 서울가톨릭농아선교회를 초청해 특별전 관람 및 체험활동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박민서 신부와 서울가톨릭농아선교회가 ‘싱가포르의 혼합문화, 페라나칸’과 ‘미국미술 300년’ 특별전을 통해 싱가포르의 다문화와 미국의 문화를 생생하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수화해설사를 배치했다.

그동안 국립중앙박물관은 장애인의 보편적 문화 향유권 실현을 위해 ▲청각장애인 초청 ‘행복한 박물관나들이’ 행사 ▲특별전시 관람 ▲문화체험 활동의 기회를 제공해 왔다.

한편 박민서 신부는 아시아 최초이자 세계 15번째 청각장애인 신부로, 매주 일요일 서울가톨릭농아선교회와 가톨릭회관에서 장애인 200여 명을 대상으로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