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北, 개성공단 기업대표단 재방북 승인해야
[사설] 北, 개성공단 기업대표단 재방북 승인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공단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다. 북한은 지난 17일 우리 측 개성공단 입주 기업 대표들의 방북을 끝내 불허했다. 결국 북한이 개성공단을 볼모로 삼아 한국과 미국에 대한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현재 개성공단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은 205명이다. 이들은 대부분 123개 입주 기업을 대표해 마지막 순간까지 사업장을 지키고 있다. 그러나 2주째 외부로부터 식량·의약품·연료 등의 공급이 끊겨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개성공단 주재원들에게 식자재 등 생필품 전달마저 차단하는 북한의 비인도적인 행태는 어떠한 이유로도 합리화될 수 없다. 정부 안팎에선 이날 방북의 성사 여부를 내심 기대했다. 개성공단 사태의 향방과 장기화 여부를 가늠할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게다가 한국과 미국의 대화 제의가 잇따랐고 북한이 당초 태양절 이전에 발사할 것으로 예상했던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음으로써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일각에선 “북한이 인도적 차원에서 입주 기업 대표단의 방북을 허용할 것”이란 전망도 있었다. 국면 전환의 첫 단추로 입주 기업 대표단의 방북 승인과 식자재 등 생필품 등의 인도적 지원을 허용하길 바랐지만 끝내 북한은 이를 거부했다. 게다가 북한이 한·미 정부를 연일 비난하며 사실상 양국과의 대화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한국과 미국도 대북 강경 모드로 돌아선 모양새다.

긴장 국면이 지속될수록 개성공단에 입주한 우리 근로자들의 신변이 우려된다. 결국 북한은 핵보유국의 지위를 인정받기 위한 수단으로 개성공단 잠정폐업이란 카드란 꺼내든 만큼 긴장 국면이 당분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우리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단의 재방북 추진을 승인해야 한다. 더 이상 공단 내 남아 있는 남측 관계자 200여 명의 신변 안전을 위협해선 안 된다. 아울러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을 자초하지 말고 대화에 적극 나서 개성공단을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시켜야 한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미숙 2013-04-19 11:20:05
200명의 안전이 걱정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