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13 화랑훈련’… 총기 휴대자 신고
[대전시] ‘2013 화랑훈련’… 총기 휴대자 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광역시(시장 염홍철)가 15~19일, 국가비상사태 대비해 ‘2013 화랑훈련’을 시행한다.

대전시는 15일 오전 충무시설에서 염홍철 대전시장을 비롯해 32사단장, 대전경찰청장 등 유관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방위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전통합방위협의회 의장인 염홍철 시장은 군과 경찰의 훈련 상황을 보고 받고 통합방위 병종사태를 선포, 본격적인 화랑훈련에 돌입했다.

이번 훈련은 적 침투 및 국지도발, 재난상황 등 유사시 모든 위기 상황에 대비해 민․관․군․경의 통합방위태세를 확립하고 지역주민의 안보의식을 높이기 위한 후방지역 종합훈련이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대전시는 종합상황실과 7개 지원반 및 군․경합동상황실을 구성해 24시간 비상체계에 들어갔다.

특히 이번 훈련은 최근 북한의 3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정전 협전 무효화 발언 등 일련의 군사적 위협이 날로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화랑훈련은 예년과 다른 분위기 속에서 실전과 같은 실제훈련으로 시행된다.

대전통합방위협의회 의장인 염 시장은 “위기 상황일수록 민․관․군․경이 함께 위기를 극복하는 지혜를 모아가야 한다”고 강조하며 “훈련기간 동안 차량이동과 검문에 다른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화랑훈련 기간 중 시민들은 적 가상침투에 따라 정글모에 전투복을 착용하고 총기를 휴대한 군인을 발견하면 즉시 군부대(1661-1133) 또는 경찰서(112)에 신고하면 된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