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밤, 5천만 달러 규모 특별기금 조성… 북미∙유럽 진출 마케팅 강화
카밤, 5천만 달러 규모 특별기금 조성… 북미∙유럽 진출 마케팅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카밤 특별기금 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케빈 초우 CEO(오른쪽)가 기자들의 질문을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프리투플레이(free-to-play) 코어게임의 글로벌 선두주자인 카밤이 5천만 달러(550억 원) 규모의 ‘카밤 특별기금’을 조성했다고 발표하고, 국내 게임 개발사에도 이를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밤 특별기금의 혜택을 받는 국내 게임 개발사들은 카밤의 수익창출 노하우와 마케팅 전문성을 발판으로 북미 또는 유럽지역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카밤 특별지원기금은 한국을 비롯해 각 국의 최고 게임 개발사들로 하여금 서양권 시장의 두터운 진입장벽, 특히 웹, iOS, 안드로이드 플랫폼 기반 게임 시장의 진입장벽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조성됐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두고 있는 카밤은 세계 프리투플레이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이다. 카밤은 월 700만 달러(77억 원)의 수익을 내는 타이틀 2개, 월 300만 달러의 수익을 내는 타이틀 2개 등 매달 100만 달러 이상의 수익을 내는 타이틀을 총 7개 보유하고 있다.

카밤의 게임들은 현재 13개 언어로 번역돼 100여 개 국가에서 서비스 중이다. 이 중 하나인 킹덤 오브 카멜롯(Kingdoms of Camelot)은 2012년에만 2억 달러(2200억 원)의 이익을 올려 iOS 기반 앱 중 최고 수익을 기록했으며, 역대 7번째 규모의 전략 게임이라는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방한한 카밤의 공동창업자 겸 CEO인 케빈 초우(Kevin Chou)는 “한국의 게임 개발사들은 높은 수준의 게임들을 가지고 우리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그들은 이미 탁월한 게임 경험을 창출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 그러나 서양권 국가들을 대상으로 게임을 현지화하고 마케팅을 수행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더 배울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카밤은 세계 최고의 게임 개발사들이 이제까지 쉽사리 진입하지 못했을 서구 시장을 진출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 확신한다. 서양 게임 플레이어들을 유인하고 유지하기 위해 발휘되는 카밤의 고유한 분석 능력은 그 정교함에 있어 단연 독보적이다. 이는 카밤이 미국 내 최대 경쟁 업체와의 비교해서도 8배나 더 큰 규모로 유료화를 단행할 수 있던 원동력이기도 하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카밤 특별지원기금은 최고 수익을 내는 국내 프리투플레이 게임 개발사들 중 서구 시장 진출에 강한 의지를 가진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다. 카밤 특별지원기금은 유망한 게임을 개발하는 데 선금 형식의 라이선스비로 사용할 수도 있으나, 기금의 최우선 목표는 국내 최고의 게임들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확대하는 것이다.

카밤은 자체적으로 뛰어난 게임개발팀을 보유하고 있으나, 외부 개발사들과의 협업 사례도 광범위하게 가지고 있다. 현재 카밤 게임 중 15개 타이틀은 외부 업체에 의해 개발된 것으로, 이 중 워튠(Wartune) 등은 월 100만 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케빈 초우 CEO는 “카밤의 협업 업체들은 이익이나 독립성을 희생하지 않고도 무료로 서양 플레이어들에 대해 많은 지식을 쌓을 수 있는 직간접 혜택을 누린다”면서 “실질적인 마케팅 투자는 이런 상호간 비즈니스 목표를 기반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 1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카밤 특별기금 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케빈 초우 CEO(가장 왼쪽) 등 관계자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