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올해 11월 행사 참여 뜨겁다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올해 11월 행사 참여 뜨겁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부산으로 장소를 옮겨 열리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09의 B2C관 독립부스 판매가 메이저 업체들의 뜨거운 참가 열기 속에 마감됐다.

지스타를 주관하는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이재웅)은 5일, 지스타 전시장인 벡스코 1~2홀 B2C관(17,672sqm)의 95% 이상이 참가업체 부스와 주최 측 공용부스로 채워졌다고 밝혔다. 

실제로 발 빠른 신청으로 올해 지스타 출전을 일찌감치 확정지은 주요 업체들의 명단은 역대 지스타 가운데 가장 화려하다. 지스타에 처음 출전하는 ‘엠게임’과 ‘블리자드’를 비롯해 ‘엔에이치엔’이 상한선 규모인 60부스로 참가하고 ‘네오위즈’ ‘넥슨’ ‘씨제이인터넷’ ‘엔씨소프트’ ‘예당온라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40부스로 출전한다. ‘소노브이’ ‘오로라게임즈’ ‘티쓰리엔터테인먼트’는 30부스로 참가한다.

또한 주최 측은 국내 중소 온라인게임 개발사들의 게임홍보를 위한 온라인게임 장르관을 60부스 규모로 신설하고 콘솔과 아케이드, 모바일, 보드게임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각각 20~70부스 규모로 조성한다.

올해 지스타에 대형 규모로 참가를 신중히 검토하던 몇몇 퍼블리셔와 대형 개발사들도 전략 수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B2C관 부스참가가 힘들어졌기 때문에 부산 도심이나 벡스코 인근 차 없는 거리에서 e스포츠행사나 문화행사를 진행하는 방향으로 계획안을 수정하고 있다.

지스타 B2C관 대형부스 참가는 마감됐지만 10부스 미만의 소형규모와 조립부스 참가신청은 아직 가능하다. 또한 벡스코 3홀 B2B관(8,836sqm)은 B2C관에 비해 아직 여유가 있는 편이다. 공식 참가신청 마감은 9월 15일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산업본부 서태건 본부장은 “올해 지스타가 참여형 게임문화축제 개최에 의미를 담고 있는 만큼 벡스코 전시장과 누리마루를 포함해 부산 주요 도심과 대학 캠퍼스와 연계한 아웃도어 행사도 게임업체들과 함께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11월 26일 부터 29일까지 부산 벡스코와 누리마루 등에서 개최되는 지스타 2009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부산광역시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겜시 2009-08-10 00:50:58
개인적으로도 게임을 별로 한적이 없다. 그러나 지스타? 웬지 즐기고 싶다는 생각은 들지만 ....

행복해 2009-08-09 11:05:33
창원에 사는데 우리 아들이 가자고 조른 곳이 바로 이 행사군요. 사실 엄마로서는 게임이란 말만 들어도 화부터 내게 되거든요. 그런데 문체부랑 부산시가 주최한다니 조금 달라보이네요. 요즘은 엄마들보다 초등학생들이 정보가 더 빨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