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 사망“화환과 조의금은 따로 받지 않겠다”
보리 사망“화환과 조의금은 따로 받지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리 사망(사진출처: MBC 방송 캡처)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사진작가 보리 사망 소식에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보리의 사망소식이 전해지자 동료 사진작가 홍장현은 자신의 트위터에 “보리 누나의 아버지 뜻에 따라 화환과 조의금은 따로 받지 않겠다 하십니다. 보리 누나의 성격을 존중한 것이니 참조해주십시오”라고 전하기도 했다.

8일 다수 매체의 보도를 따르면 보리(본명 이보경)는 최근 뇌출혈로 쓰러져 투병생활을 하던 중 사망한 것으로 보도했다.

고인은 2011년 MBC ‘무한도전’달력 특집에 출연해 여성 포토그래퍼로 활발히 활동하며 이 분야에서 빼어난 실력을 자랑했다.

보리 씨의 빈소는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리 사망 소식에 네티즌은 “실력자가 하늘나라로…” “보리 사망 안타깝다” “보고 싶을 거에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보리는 상명대학교에서 사진을 전공하고 유학 후 여성 사진작가가 드물었던 시기에 영화 ‘유령’ ‘달콤살벌한 연인’ ‘쓰리 몬스터’등의 영화 포스터 작업으로 사진계에 입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