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언론법 반대 서명운동 돌입
민주당, 언론법 반대 서명운동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8일 ‘민생회복 투쟁위원회 범국민서명운동 발대식’을 갖고 있다. ⓒ뉴스천지
정세균 당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은 8일 오후 5시 명동입구에서 미디어법의 원천무효를 촉구하는 서명운동 발대식을 가졌다. 동시에 보수단체들도 반대집회를 열어 미디어법의 조속한 시행을 요구했다.

지난달 22일 언론법 강행 처리 이후 18일째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민주당은 이날 ‘민생회복 투쟁위원회 범국민서명운동본부 발대식’을 열고 언론법 통과 원천무효를 주장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정 대표를 비롯해 송영길, 박주선 최고위원과 최영희, 백원우 공동본부장 등 당지도부와 소속 당원이 참여했다. 이들은 “서명운동 결과를 헌법재판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7월 22일 한나라당 정권의 무능함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국민의 70%가 반대하는 ‘언론악법’을 한나라당이 일방적으로 날치기 통과시켰다”고 규탄했다.

이어 “‘MB악법’과 ‘언론악법’에 대해 저항하는 것은 국민의 권리와 의무”라면서 “이명박 정권이 날치기 언론악법을 밀어부쳐도 민주주의와 시민정신은 살아있다”고 말하면서 시민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 언론법의 원천무효를 외치고 있는 민주당 정세균 당대표. ⓒ뉴스천지

송영길 최고의원은 “특정 언론이 방송까지 장악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국민이 보수와 진보 언론을 골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해 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발대식이 끝난 뒤 민주당 의원들은 명동성당 밀리오레까지 행진하면서 거리 홍보전을 펼쳤다.

한편 이날 대한민국어버이연합,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등 보수단체가 민주당의 집회장소에서 불과 20여미터 떨어진 거리에서 반대집회를 열어 경찰이 양쪽을 갈라놨다.

이들 보수단체 회원 100여 명은 확성기를 크게 틀어 “민주당 타도”라고 외치며 민주당의 집회를 방해했다. 이들은 미디어법의 조속한 시행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하면서 앞을 가로막고 있는 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 언론법의 조속한 시행을 주장하는 보수단체 회원. ⓒ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