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규 사망 “더 이상 목소리를 들을 수 없다니”
박상규 사망 “더 이상 목소리를 들을 수 없다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상규 사망(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수진 사망 소식에 이어 가수 박상규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향년 71세. 14년 전부터 뇌졸중으로 투병해 온 것으로 알려진 고인은 1일 오전 11시 20분에 인천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고인의 빈소는 현재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위치한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으로 이송 중이며 곧 빈소가 마련될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한영애 씨와 아들 종희, 종혁 씨가 있다.

1965년 KBS 1기 전속 가수로 데뷔한 고인은 KBS에서 1년간 전속 가수로 활동한 뒤 1966년 가수 장우와 함께 트리오 ‘송아지 코멧츠’를 결성해 활동하기도 했다.

박상규 사망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박상규 사망,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내가 어렸을 때 존경하던 분이셨는데” “더 이상 목소리를 들을 수 없다니..” “좋은 곳으로 가시길”“오늘은 만우절 사망소식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달 6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 ‘그 때 그 사람’을 통해 고인의 근황이 공개된 바 있어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