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본좌’ 허경영, 싱글 앨범 발표
‘허본좌’ 허경영, 싱글 앨범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경영 총재. (사진출처: 허경영 총재 미니홈피)
‘본좌’ 허경영(경제공화당) 총재가 광복절을 맞아 디지털 싱글 앨범을 발표한다.

노래제목은 ‘콜 미(call me)’로 삶에 지친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번 곡은 허 총재가 직접 작사했고, 인디 록밴드 뷰렛(Biuret)에서 기타를 담당하고 있는 이교원(25) 씨가 작곡을 맡았다. 뷰렛의 소속사는 “아직 앨범작업에 대해 들은바 없다. 확인 중이다”고 밝혔다.

노래는 ‘복잡한 정치를 벗어나 음악으로 소통의 장을 열어가자’가 주 내용이 될 것이고, 10일경에 스튜디오에서 녹음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노래 발표 후 반응이 좋으면 3~4곡 더 담은 정식 앨범을 낼 계획이라고 허 총재 측은 전했다. 또한 “어렵고 힘들 때 허 총재를 부르면 세상이 좋아진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밝은 분위기의 노래”라면서 “정치적인 의도는 없다”고 덧붙였다.

※ 본좌: 어떤 분야의 경지에 오른 사람을 일컫는 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참 2009-08-07 11:27:35
말도 안된다... 싱글앨범... 미친다 미쳐..
이걸 이용하는 음반사는 뭐하는거냐? 장사 말아먹을려고 작정했냐?

두산 2009-08-07 07:56:32
복잡한 정치를 하는 국회에서^싱글 앨범 발표하시지요~~

엄친아 2009-08-06 13:06:27
천재 혹은 희대의 사기꾼! 어째 조용하더니만 나왔구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