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제 이상 무’ 소득 올린 북한
‘체제 이상 무’ 소득 올린 북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일 ‘클린턴 방북’ 대내외적 건재 과시

국제사회에서 사실상 고립됐던 북한이 이번 클린턴 미국 전 대통령의 방북으로 인해 관심의 대상으로 떠오를 수 있는 계기를 맞이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클린턴 방북’이 국제무대에서 북한 위상 재고의 카드가 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지난 4일 클린턴 미국 전 대통령과의 면담 뒤 국방위원회 주최로 열린 만찬에도 참석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자신의 건강 이상설을 불식시키며 자신의 건재함을 북한 체제와 국제사회에 확인시켰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그동안 김 위원장의 건강문제와 사후문제, 북한 급변사태를 준비하는 움직임까지 있었다”면서 “클린턴 전 대통령과의 만남을 통해 김 위원장은 자신이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또 파국으로 치닫던 북미갈등 문제가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이 가능하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미국 여기자에 대한 기소와 재판 상황을 공개하며 미국을 압박해왔다”며 “대화의 계기를 만든 것 자체가 북한에게는 성과”라고 진단했다.

‘고집불통’이라는 북한의 이미지가 이번 ‘클린턴 방북’으로 어느 정도 상쇄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과 함께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이행 속도와 강도가 늦춰질 것이라는 예상도 이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주선 2009-08-06 12:52:51
북한의 국제적인 카리스마는 무시할 수 없다규~

장현지 2009-08-06 11:44:11
북한의 속셈이 있는 것으로 보이네요. 고집불통이 그렇게 할때는 분명히 이유가 있으리라 보여집니다.정신은 언제나 차릴려는지...

호연지기 2009-08-06 10:15:58
우리나라 정부는 뭐하고 있는지..? 답답합니다..서로 싸우는데만 시간을 보내고 자기 배 기름으로 채우는데 급급한 정치인들
~~~후 한숨만 나오네요

황정원 2009-08-06 10:05:13
클린턴이 오바마의 메시지를 전달했다던데. 미국은 또 아니라고하고. 북한이 어떤 의도로 그 억류기자들을 계속 잡고 있다가 나줬는지. 참 머리 이리저리 잘 굴리네.

소울 2009-08-06 08:27:36
MB정부 또 동네북 되게 생겼네...미국은 전 대통령 특사까지 파견해서 자국민을 구출하는데, 대통령과 여당은 너무 바빠서 억류된 자국민따위는 관심이 없으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