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국회의장 “국회의 수장직 오래하고 싶지 않아”
김형오 국회의장 “국회의 수장직 오래하고 싶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법 직권상정 처리 문제와 관련 자신에 대한 비판적인 여론에 대해 4일 김형오 국회의장이 입을 열었다.

김 의장은 자신의 트위터 홈페이지 게시판의 답글을 통해 “국회의장직 사퇴하라 하셨는데 저도 이런 국회의 수장직 오래하고 싶지 않다”면서 “지금 저에 대한 공격은 다분히 선동적이고 책임 뒤집어 씌우는 정치공세로 본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훈초’라는 ID를 사용하는 한 네티즌이 지난 2일 김 의장의 게시판을 통해 미디어법 직권상정은 김 의장의 인생과 정치역정에 오점을 남긴 것이라는 지적을 하며 사퇴를 요구했다.

김 의장은 “쉽지는 않겠지만 국회가 최소한의 예의와 규칙을 지키고 폭력 없는 국회가 되도록 힘 바치겠다”고 전했다.

또 김 의장은 “신방겸영문제는 미디어법의 본질인데 이것 때문에 정권교체가 되고 안되고 하는 지적은 무리”라며 “타협이 불가능한 것이 아닌데도 이렇게 되어버린 것은 우리 국회의 정치력 부족”이라고 지적하며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이어 “정치권에 들어와서 워낙 험한 꼴 많이 보고, 많이 당했기 때문에 웬만한 비방이나 모함에는 흔들리지 않는다”며 “부족한 나 자신을 항상 달래고 추스르며 나가려 한다”고 밝혔다.

미디어법이 헌재의 판결을 받게 된 것에 대해 그는 “국회의 일을 재판정으로 가져가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면서 “여야 모두 이 방법에 의존하고 있으니 다른 방법이 없을 듯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