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클린턴 효과’ 기대
정치권 ‘클린턴 효과’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이 5일 오전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방북 일정을 마치고 미국으로 떠났다고 보도한 가운데 정치권은 ‘클린턴 방북’이 ‘클린턴 효과’가 되어 나타나기를 기대하는 반응을 보였다.

여야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이 북미 간 갈등을 해소하고 나아가 남북 간 대치상황에도 청량제가 될 것을 바라는 눈치다.

윤상현 한나라당 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북한에 억류된 여기자들이 석방되기를 기대한다”면서 “클린턴의 방북은 인도적 차원의 방문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유정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방북으로 막혀 있는 남북대화와 북미대화의 돌파구가 마련되길 기대한다”면서 “미국 여기자뿐 아니라 개성공단 유 씨의 문제도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명수 자유선진당 대변인은 “배경과 경로는 다르지만 개성공단 유모 씨 문제도 조속히 해결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정체된 북미관계를 개선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한반도 평화정착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