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인피니트 완전체 컴백… 타이틀 ‘맨인러브’ 남자가 사랑할 때인피니트 완전체 컴백
강은영 기자  |  kkang@newscj.com
2013.03.21 22:23:51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인피니트가 네 번째 미니앨범 ‘뉴챌린지(New Challenge)’로 돌아왔다.

인피니트는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몰 M펍에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인피니트는 그간 개별 활동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인피니트 리더 성규는 솔로 앨범을 발매했으며, 동우와 호야는 유닛 ‘인피니트H’로 활동하는 등 인피니트는 음악 외에도 연기 등 활동 폭을 넓혀왔다.

   
▲ 인피니트 완전체 컴백(사진출처: 인피니트 공식홈페이지)

인피니트 멤버가 모두 뭉쳐 무대에 서는 것은 10개월 만이라 ‘인피니트 완전체 컴백’이라 할 수 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인피니트는 “멤버들이 함께 무대에 서는 것이 가장 의미 있는 일”이라며 완전체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날 리더 성규는 “그동안 저는 솔로 활동을 했고, 인피니트H라는 유닛 활동도 했다. 또 다른 멤버들은 연기를 하는 등 개인 활동을 통해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며 “10개월 만에 인피니트로 앨범을 내고 활동을 하게 됐는데 이번 앨범을 통해서 많은 분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김성규는 “이번 앨범을 통해 세계적으로도 나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인피니트의 새 앨범 ‘뉴챌린지’의 타이틀곡 ‘맨인러브(Man in Love, 남자가 사랑할 때)’는 인피니트의 음악적 장점과 새로운 변화를 담았다.

한편 21일 정오 타이틀곡 ‘맨인러브’를 포함한 ‘뉴챌린지’ 앨범을 공개한 인피니트는 이날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컴백했다.
 

[관련기사]

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방콕 현지르포] “달라이라마도 세 번이나 그를 찾아왔습니다”

불교의 나라 태국에서 왕실과 세계불자들이 함께한 축하행사가 열렸다. 태국 승왕 솜뎃 프라 니나삼바라(Somdet Phra Nynasamvara)의 100세 생일 축하연이 지난 1~3일 방콕 왓 보원니웻(Wat Bowon Niwet) 사원과 세계불교도우의회(WFB: World Fellowship of Buddhists) 회관에서 진행됐다.
 

[인터뷰] “법 공부를 해서라도 남양유업과 끝까지 싸울 생각입니다”

“대기업 상대로 이길 수 있을까, 저도 확신을 못 했어요.”남양유업의 항소 소식이 들린 지 일주일쯤 지나 박 씨(33)를 만났다. 올해 1월 남양유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10달 만에 ‘승소’ 판결을 받은 주인공이다.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인터뷰를 자청한 그지만, 다른 직장에 몸담고 있으니 이름과 얼굴은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도핑 파문’ 이용대 자격정지 철회… 9월 인천아시안게임 출전

‘도핑 파문’ 이용대 자격정지 철회… 9월 인천아시안게임 출전

‘도핑 파문’으로 출전을 중지 당한 이용대(25, 삼성전기)와 김기정(23, 섬성전기) 선수가 다시 ‘배드민턴 채’를 들 수 있게 됐다.대한배드민턴협회(회장 신계륜)는 15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세계배드민턴연맹(BWF) 도핑청문위원단이 재심의를 열어 이용대‧김기정에게 내려진 1

인천아시안게임 SNS, 물범 탈 인형 알바 모집 화제

인천아시안게임 마스코트 물범 탈 인형...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4월 16일자[천지만평] 2014년 4월 14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 자동이체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