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5억 민간 대북지원 단체 지원
정부, 35억 민간 대북지원 단체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국내 민간 대북지원 단체 사업에 35억여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가 3월 개성공단 억류, 4월 장거리 로켓발사, 5월 제 2차 핵실험 등으로 지원을 보류해 온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통일부는 3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제 218차 회의를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을 하는 10개 단체에 남북협력기금 약 35억 73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지원을 ‘1차적’이라고 말해 추가적인 지원이 이뤄질 가능성을 내비췄다. 또 기금에 대해 시급성·지원효과·주민생활 기여도 등을 기준으로 선발한 결과 영유아·산모·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지원 대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올해 대북지원 단체들에게 ‘매칭펀드(단체가 모금한 액수와 연동해서 지원)’ 형식으로 100억 원 이상의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한다는 방침아래 45개 단체로부터 지난 2~3월에 기금지원 신청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