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유성엽 “조건 달지 말고 北과 대화해야”
[인터뷰] 유성엽 “조건 달지 말고 北과 대화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관계 해결책 조언… 북미관계 다리 역할 주문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한반도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 유엔의 대북 제재안에 크게 반발하고 있는 북한이 전방위적인 도발 위협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이같이 불안한 정세 속에서 민주통합당 유성엽 의원은 ‘천지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조건 없는 대화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박근혜 새 정부의 남북관계와 관련해 “이명박 정부의 전처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 의원은 “이명박 정부는 핵문제 해결 없이는 남북관계의 진전이 없다는 입장이었는데, 그러한 잘못된 전제 속에서 남북관계를 다루다 보니까 북한의 핵 능력만 키워주는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북한은 3차 핵실험을 통해 핵 능력이 확대됐다. 쉽게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밝혔다.

조건을 달지 말고 일단 대화 테이블에 앉아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해선 “당연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유 의원은 “(북한과) 대화를 해가면서 의중을 파악해야 한다”며 “그러나 핵을 폐기해야만 대화 테이블에 앉겠다는 것은 대화하지 않겠다는 말이다. 오히려 핵을 폐기하기 위해서라도 대화는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북미 간 관계의 진전을 위한 우리나라의 역할에 주목했다.

“북한과 미국 사이에 대화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한국이) 주도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합니다. 대화 국면으로 이끌어가려는 자세가 필요한 것이죠. (남북 간) 신뢰 관계가 형성됐는지, 안 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대화를 해야 합니다.”

올해 정전 60주년을 맞아 평화통일을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대해 유 의원은 “당연한 명제”라고 했다. 유 의원은 “평화통일을 해야 한다는 것은 당연하다. 문제는 평화통일을 왜 해야 하는지에 대한 점”이라며 “우리가 다시 한 번 경제적인 도약을 하기 위해선 통일이 긴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남북 간의 경제적 교류협력을 꾸준히 확대해 나가는 노력이 중요하다”면서 “경제 분야와 사회·문화 분야에서 (남북 간) 교류협력이 확대된다면 평화의 길로 갈 수 있을 것이다. 제2, 제3의 개성공단도 확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