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첫 선… 시민들 감탄
광화문광장 첫 선… 시민들 감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화문광장이 1일 시민들에게 전격 개방됐다. ⓒ뉴스천지

서울 광화문광장이 시민들의 환호와 기대 속에 그 첫 모습을 드러냈다.

1일 정오 12시부터 시민들에게 개방된 광화문광장은 역사적인 탄생의 첫 순간을 지켜보기 위해 찾아 온 시민들로 붐볐다.

이들은 찻길만 있던 예전 세종로에서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 온 광화문광장의 새로워진 모습을 보면서 탄성을 자아냈다.

관악구 보라매동에 사는 백승규 씨는 “광화문광장이 예전보다 더 깨끗해졌고, 차로도 더 좋아졌다”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이날 시민들에게 특히 인기를 끌었던 것은 이순신 장군 동상을 둘러싸고 있는 ‘12·23’ 분수대였다. 노즐 300여 개에서 힘차게 솟구치는 물줄기가 이순신 장군의 기백을 ‘스토리텔링’ 기법으로 표현하자 삽시간에 몰려든 인파가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다.

한국의 과거와 현재·미래를 연대기로 정리해 한눈에 볼 수 있게 만든 ‘역사물길’도 이날 인기 있는 볼거리 중 하나였다. 대전서 왔다는 이양선(57) 씨는 “물길에 역사를 새겨놓은 것이 아주 마음에 든다”면서 “이것을 바라보면서 우리나라가 어떻게 흘러 왔는지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저녁 8시로 예정된 개장식 무대 뒤편에는 각종 꽃 20만여 송이로 만들어진 ‘플라워 카펫’이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곳에는 포토존과 관람대, 서울 상징물인 해치상 등이 마련돼 시민들에게 추억의 공간을 제공했다.

아내와 함께 광화문광장을 찾은 김종진(68, 강동구 명일동) 씨는 광장을 둘러본 뒤 “우리와 우리, 세계 사람과 우리나라 사람 사이에 소통의 광장이 생겨 대화의 기회가 확대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진 광화문광장은 문화의 장으로서의 공간뿐만 아니라 소통과 대화의 장으로도 시민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 꽃 20만여 개로 만들어진 플라워 카펫. 도심 속 광화문광장을 아름답게 수놓고 있다. ⓒ뉴스천지

▲ 서울의 상징물인 해치상. 해치는 선악을 구별하고 정의를 지킨다는 전설 속의 동물인 해태의 원래 이름이다.ⓒ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해리 2009-08-02 01:00:11
광화문광장인지 광화문공원인지 하여간 눈요기는 할만합니다.
역사물길은 1392년부터 조선건국부터 2008년까지의 역사을 음각으로 새겨 역사의 흐름을 상징적으로 표현했다고 하는군요 물길은 차량무게를 견딜수 있도록 강화유리로 만들었답니다

권 민규 2009-08-01 23:52:28
지하철타고 늘 지나치기만 해 왔던 광화문~~
이번에 꼭 한번 가봐야 겠슴다~^^
선악을 구분하고 정의를 지킨다는 해치!!
꼭 보고싶네요
사진 근사합니다~~

김한성 2009-08-01 23:27:40
해태의 이름이 해치 였네요.광화문이 세로와 지고 있네요..

여이린 2009-08-01 23:09:03
12척이 맞지 않나요?? 불멸의 이순신 드라마 볼 때나 유명한 CEO강사들이 나와서 말씀 할 때도 12척이라고 해서 저는 12척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게 근데 중요하나요?? 적은 수로 많은 상대를 쿠찔렀다는 것이 중요하고 이겨서 나라를 지켰다는 것이 중요하지요~!!!

김 정연 2009-08-01 22:30:42
12.23분수는 12는 이순신장군이 12척으로 133척의 왜적을 격파한 명량대첩을 상징하고 23은 스물제번 싸워 23번 이긴 것을 뜻한다고 하는데요. 12척으로 싸웠다. 13척으로 싸웠다 논란이 있다던데 뭐가 맞는거죠??